제천 박달재의 박달이와 금봉이

정경택 승인 2021.10.12 15:11 | 최종 수정 2021.10.12 16:11 의견 0


제천의 지인 전원 주택으로 초청받아 갔다가 가까이에 있는 전설의 옛길 박달재를 찾았다.

난간을 스치는 봄 바람은 이슬을 맺는데
구름을 보면 고운 옷이 보이고
꽃을 보면 아름다운 얼굴이 된다

천등산 꼭대기서 못본다면
달 밝은 밤 평동으로 내 님을 만나러 간다

기사 원문보기: https://cafe.naver.com/sbckorea/42226

저작권자 ⓒ 시니어타임스,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