냉동인간/김명수

김명수 승인 2022.01.12 08:46 의견 0

냉동인간/김명수

​냇가를 거닐고 있다/지난 가을의 기억이 떠오른다

냇가에서 작은 물고기가 점프

겨울이 진행되면서/아침 기온이 급강하

냇물과 공기의 온도 차이로/안개가 발생

어느날/안개가 짙어지면서/이제 냇가가 온천으로 변신

겨울이 겨울답게/얼음이 발생/얼음 밑으로 물이 흐른다.

얼음을 자세히 보니/냉동인간이 보인다

냉동인간에게 물었다/어떻게 냉동인간이 되었는가?

냉동인간의 답변

(추위와 코로나로 시달리면서/이냉치냉 以冷治冷

차라리 냉동인간이 되어 숨어있다가

코로나가 사라지면 인간으로다시 변신하고 싶어서)

개미가 떠오른다

개미는 겨울에 겨울잠을 자면서/추위를 이겨내는데

기사 원문보기: https://cafe.naver.com/sbckorea/44096

저작권자 ⓒ 시니어타임스,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