바람 맞기 싫어요

이순향 승인 2021.11.25 08:24 | 최종 수정 2021.11.25 08:42 의견 0

멀리서 보니 동백

가까이 가서 보니 단풍이었습니다

아직은 나무에 달려 있어야 되는데

모진 바람에 떨어져 있네요

그래도 그 빛을 잃지 않고 말입니다

살면서 바람 많이 맞게 되지요

세찬 바람 맞지 않은 걸 감사해 하는 날입니다

기사 원문보기: https://cafe.naver.com/sbckorea/43235

저작권자 ⓒ 시니어타임스,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