코스모스/정현숙

정현숙 승인 2021.09.15 20:57 | 최종 수정 2021.09.15 21:31 의견 0

코스모스/정현숙

​십리도 넘어 되는 학교가는 길

먼지 풀풀 날리는 신작로를 따라

아침 이슬 머금은 채

생글생글 눈웃음으로 반겨주던 꽃

가녀린 목, 호리호리한 맵시

애교까지 넘치는 사랑스러운 꽃

세상의 혼탁함에 물들지 않은

청순한 아가씨처럼

파아란 하늘을 닮은

맑은 사랑 꿈꾸는 순정의 꽃

가을 이야기를 기억하고 있는 꽃

바라만보아도 센티멘털해지는 꽃

기사 원문보기: https://cafe.naver.com/sbckorea/41655

저작권자 ⓒ 시니어타임스,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