주금산 계곡

박희봉 승인 2021.07.19 20:30 의견 0

X

여름날의 호사/정현숙

​초록의 숲속에서 간간이 들려오는 산새 소리는

반가운 벗이 전해오는 기쁜 소식 같아라

​지천으로 피어있는 꽃들에게 일일이 말 걸어주다 보니

시들해진 기분도 화사하게 피어나고

좁은 산길에선 콧노래도 정겨워져

나뭇잎 틈새 하늘창으로 빼꼼히 떠오르는 그리운 얼굴들

맑고 시원한 계곡물에 한참을 발 담그고 앉아 있으면

초록 숲에 초록 물에 저절로 물드는 초록 마음

달음박질 치던 시간도 잠시 쉬어가는 주금산의 별천지

​여름날의 호사로 이보다 더할 게 어디 또 있으랴

(-2020, 7, 18 강동비콤 박희봉님의 주금산 농원 바베큐 파티 초대에 감사하며)

기사 원문보기: https://cafe.naver.com/sbckorea/40465

#주금산농원#박희봉두집스튜디오#주금산계곡

저작권자 ⓒ 시니어타임스,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